더 무비 레드 1.png
스포일러 경고!


진심이야?! 바로 아래에 스포일러가 있다고!
그런 의미에서, 척이 무서워 하는 두 가지가 뭐냐면...! 뭐야? 누구야?! 읍읍...!

TNT? Not for me!Angry Birds Slingshot Stories의 다섯번째 에피소드이다.

유튜브 설명[편집 | 원본 편집]

원문
Who remembers the first ever level of Angry Birds? It might seem easy-peasy looking back, but how many of us shot Red in the wrong direction? Don't lie…[주석](올라왔을 당시에, 첫번째 에피소드인 First Level Ever!의 설명을 고치지 않고 올라왔다.)

줄거리[편집 | 원본 편집]

콧수염 돼지의 명령에 따라 졸병 돼지들이 정해진 위치로 이동한다. 그런데, 한 돼지의 위치가 다름 아닌 TNT 위다. 그 돼지는 질겁하지만, 결국 명령에 따라 TNT 위로 올라선다. 처음 날아오는 새는 레드다. 그 돼지는 '어떡하지... 어떡하지...' 하다가 몰래 벙커로 들어가려 한다. 그러나, 벙커 안에 있던 콧수염 돼지에게 들켜 제자리로 돌아간다. 레드가 날아오자, 그 돼지는 숙여서 겨우겨우 피한다. 그리고, 날아든 레드는 돌판에 둘러쌓여 안전할 것만 같던 돼지를 맞춰 터뜨린다. 두번째로 날아오는 새는 밤이다. 그 돼지는 벙커의 다른 입구에다가 상자 안의 TNT를 쏟아 넣는다. 밤은 절묘하게도 TNT를 쏟아넣은 벙커 입구로 들어가 터진다. 폭발에 의한 폭풍으로 그 돼지를 제외한 모든 것이 무너져 내린다. 그러나, 그 돼지도 폭풍에 날아갔다가 떨어진 콧수염 돼지에 눌려 터져버린다.

둘러보기[편집 | 원본 편집]

이 커뮤니티의 콘텐츠는 별다른 언급이 없는 한 CC-BY-SA 라이선스하에 배포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