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NDOM


더 무비 레드 1
스포일러 경고!


진심이야?! 바로 아래에 스포일러가 있다고!
그런 의미에서, 레드의 생일이 몇 월이냐면...! 뭐야? 누구야?! 읍읍...!

Trap-A-Geddon(공식 한글 제목 : 함정의 끝판왕/엄청난 함정)은 Angry Birds Blues의 일곱번째 에피소드다.

유튜브 설명편집

원문
Pranks get out of hand when the Blues try to outwit each other with increasingly dangerous traps.


공식 번역

블루즈가 점점 더욱 위험한 함정으로 서로를 속이려다 일을 냅니다.

줄거리편집

제이가 사악한(?) 웃음으로 등걸에 케이크를 올려 놓고, 다른 형제들을 부른다. 그러다가 웬 바위에 놓인 금빛으로 도금된 마이티 이글 피규어를 발견하고 제 품에 갖는다. 그런데, 동상에 연결된 넝쿨이 주욱 당겨지면서 제이의 발목을 낚는다. 바로, 제이크가 설치한 함정이었던 것. 제이크는 제이를 빼놓고 케이크를 먹으려 가던 중, 마이티 이글 만화책에 홀려 그걸 제 품에 안는다. 그런데, 그 책에 연결된 또다른 넝쿨이 당겨지면서 제이크의 발목을 낚는다. 이것은 짐의 함정이었던 것. 짐은 혼자 케이크를 먹으려 가던 중 바닥에 살짝 떠있는 웬 넝쿨을 보고 일부러 피해간 뒤 돗자리 위를 밟더니 그대로 쑥 내려간다. 이걸 본 제이와 제이크는 짐을 비웃는다. 시간이 좀 지난 후, 제이가 또 마이티 이글 피규어를 발견하고 그쪽으로 가려는데 저도 모르게 웬 넝쿨을 밟는다. 사방에서 사과인지 체리인지 모를 열매가 날아 와 제이를 집중사격한다. 어찌어찌 피해 겨우 만져보려는데 마지막 한 방에 맞아 나가떨어진다. 그걸 지켜보던 제이크는 이상하게도 넝쿨에 매달린 만화책을 가지러 가던 중 바닥에 살짝 뜬 넝쿨을 밟아 버린다. 그리고 뒤쪽으로 홱 지나가는 큼지막한 도끼. 제이크는 잠깐 소름이 돋아 굳어 있다가 다시 갖으러 가다가 날아오는 나무망치에 나가떨어진다. 그걸 본 짐은 갈퀴를 밟고 머리에 맞는다. 이후로도 셋은 서로의 함정에 맞아서 나가떨어지고, 끌려다니고, 날아다니기까지 하며, 화염방사기까지 함정에 동원된다. 먹구름이 잔뜩 낀 어느 날, 제이크와 짐이 서로 바위 뒤에 숨어 각각 화염방사기와 열매를 들고 서로서로 경계한다. 그러는 중, 제이가 생뚱맞게 콧노래를 부르며 케이크를 등걸에 올려 놓는다. 그러면서 백기를 흔들어 보인다. 그걸 본 제이크와 짐은 서로가 서로를 경계하고 과민하게 구는 데에 회의감이 드는지 온갖 무장을 해제하고 제이 앞에 모인다. 그제서야 짐은 두 날개로 제이크에게 책을 넘기고, 제이크는 피규어를 제이에게 넘기고, 케이크 또한 짐에게 넘겨진다. 그런데 짐이 케이크를 자르려는 걸 보고 놀란다. 알고 보니 케이크는 거짓이라 그 안에는 폭탄이 있었기 때문이다. 걸국, 블루스는 케이크를 뒤집어 쓰고, 제이크와 짐은 제이를 한심하게 바라본다. 제이는 제이크 머리 위에 떨어진 체리를 낼름 주워다가 먹는다. 그러고는 서로 크게 웃는다.

둘러보기편집

Community content is available under CC-BY-SA unless otherwise noted.